> 매거진 R > 테마추천
 
지금 당장 들러야 할, EAT 플레이스_마음에 점을 찍다, 딤섬맛집 2021.02.22
23
0
인쇄하기 요즘 미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지금 당장 들러야 할, EAT 플레이스

마음에 점을 찍다, 딤섬맛집

 

 

흔히 ‘딤섬’이라고 하면 우리에게 익숙한 만두보다 크기가 작고, 섬세한 모양새의 포자 만두 정도로 인식되어 있지만 사실 쌀가루나 전분, 밀가루 등으로 만든 피에 다채로운 소를 넣어 감싸 만든 형태뿐만 아니라 간단하게 즐기는 스몰 플레이트와 후식의 개념까지 훨씬 광범위한 영역을 포괄하는 음식이다.

 

‘딤섬(點心)’은 글자 그대로 ‘마음에 점을 찍는다’는 의미를 갖고 있는데 어떤 조리의 형태로 규정되기 보다 이 음식이 식생활에서 하는 ‘역할’이 이름이 된 셈. 다양한 딤섬의 매력을 더욱 넓고 깊게 전달하기 위해 ‘맛의 방점’을 빚어내는 공간들에서 뿜어 나오는 찜통 연기를 따라가보자. 

 

 

 

티엔미미

시간이 조금은 천천히 흐르는 서촌의 골목길을 걷다 보면 작은 갈림길이 시작되는 곳에 선명한 레드오렌지빛 외관의 중식당 ‘티엔미미’가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곳은 ‘딤섬의 여왕’ 정지선 셰프의 공간.

 

뇌리에 콕 박히는 센스 있는 상호 ‘티엔미미’는 우리에게 영화와 노래로 잘 알려진 ‘첨밀밀(甛蜜蜜)’의 중국어 발음이다.

 

연남동 중화복춘, 딤섬 전문점 홍롱롱 등을 통해 자신만의 요리 세계를 펼쳐왔던 정지선 셰프는 폭넓은 매체와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는 동시에 최근 시그니처 ‘간편식’ 제품까지 론칭하며 현재의 중식 씬을 더욱 다채로운 향미로 채우고 있다.

 

특히 딤섬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보다 넓게 확장시키고 그 행보를 꾸준히 이어가고 있는데 티엔미미에서는 특히 광둥식 딤섬과 상해, 그리고 사천, 장시성 스타일의 현지식 요리들을 경험할 수 있다. 

 

 

 

이곳의 딤섬은 풍부한 식감과 재료의 맛을 살린 광둥 지역의 조리법을 따르되 각각의 레시피에 셰프의 창의력과 개성을 부여하여 다른 곳에서는 맛보기 어려운, 말 그대로 ‘하우스 딤섬’을 선보이고 있다. 

 


윗부분이 뚫려 훤히 들여다 보이는 속을 돈등심과 새우로 채워내 탄력 있는 식감을 자랑하는 ‘트러플 쇼마이’는 오징어 먹물로 색을 낸 검은 소의 비주얼과 트러플의 깊은 향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메뉴로 먹기 직전 찜기의 뚜껑을 열었을 때 퍼지는 트러플의 향이 압권이다.

 

영화 첨밀밀의 소군과 이교처럼, 가히 운명적 만남이라 할 만큼 오감을 차례로 사로잡는 ‘한 점’이라 하겠다.

 

반 투명한 전분 피에 비취색의 소가 은은하게 비치는 ‘부추수정교자’는 쫀득한 식감으로 대중적이면서도 그만큼 노련한 손맛의 내공을 느낄 수 있으며 백년초의 자색을 담은 비주얼의 ‘마라왕교자’는 한 입 베어 무는 순간 진한 마라의 풍미를 경험할 수 있는 딤섬으로 마라 마니아들을 위한 메뉴이기도, 최근 ‘마라 맛’ 매력에 푹 빠진 셰프의 애정 메뉴이기도 하다. 

 

 

얇은 쌀가루 전병에 돼지고기소를 품고 특제 간장 소스에 담겨 제공되는 ‘창펀(腸粉)’은 중국의 길거리 요리로도 대중에게 잘 알려져 있는데 입속에 넣으면 사르르 사라지는 특유의 식감으로 국내에서 이를 잘 다루는 곳은 흔치 않으니 매장을 방문한다면 꼭 맛봐야 할 메뉴다.

 

앞으로 더욱 다양한 제철 식재료와 조리법을 활용한 딤섬을 차근차근 선보일 예정이라고 하니 새로운 계절을 기다릴 이유가 한 가지 더 생긴 듯하다.

 

 

 

요리 역시 메뉴 하나하나에 셰프의 개성과 고민이 오롯이 담겼다. 특히 다양한 채소와 부드러운 통 순두부의 반전 식감의 조합과 진한 마라 소스, 바삭한 누룽지가 화룡점정을 찍는 사천식 ‘마파통두부’는 두부와 누룽지를 으깨 소스와 함께 떠먹어도 좋고 볶음밥에 함께 비벼 먹어도 별미다.

 

매콤 새콤한 국물 맛으로 식사류 최고 인기 메뉴로 등극한 ‘토마토탕면’은 면을 다 먹고 나서도 국물을 끝까지 떠먹어 기어코 ‘완국’을 하도록 하는 마성의 중독성을 자랑한다. 

 

 

매장 한쪽 벽면에는 셰프가 그동안 중국을 오가며 모아둔 각양각색 다양한 딤섬 찜기가 제자리를 찾은 듯 열정 가득한 요리 여정을 대변하고 있다.

‘행복’이라는 단어가 조금은 멀게 느껴지는 날, 스스로에게 작은 선물이 필요한 날이라면 ‘달콤한 꿀’과 같은 미각의 즐거움과 행복을 전파하는 셰프의 요리로 일상 속 마음의 ‘점’하나를 찍어보는 것은 어떨까. 

 

위치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7길 19 1층

메뉴 트러플쇼마이 8000원, 마파통두부 2만4000원

영업시간 (점심) 11:00-15:00 (저녁)17:00-22:00 

전화 02-732-0719

 

 

 

 

딤딤섬(파르나스몰점)

홍콩에서 시작된 딤섬 전문점으로 전통 딤섬과 창의적 딤섬을 융합해 새로운 맛을 창조하며 세계적인 미식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딤딤섬 코리아는 홍콩 본토의 정통적인 딤섬 맛을 구현해내기 위해 홍콩에서 온 수십 년 경력의 전문 셰프들이 직접 주방을 지휘한다.

 

전분피에 신선한 새우를 넣어 찌는 광동식 하가우와 창펀, 가지 딤섬 등이 베스트 메뉴.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521 파르나스몰 지하 1층

메뉴 하가우 6500원, 새우창펀 8500원

영업시간 (매일) 10:30-21:00

02-3453-3999

 

 

팔레드신

레스케이프 호텔 6층에 자리한 중식당 팔레드신은 1930년대 상하이의 화려함을 담은 인테리어와 홍콩 최고의 모던 차이니스 레스토랑 ‘Mott32’의 노하우와 철학을 담은 시그니처 메뉴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대표 메뉴로 북경오리가 유명하지만 다채로운 딤섬 메뉴를 갖추고 있기도 하다. 매콤한 산라향의 산라 소룡포와 고소한 노른자와 트러플 향이 어우러진 메추리알 트러플 쇼마이가 인기.

 

서울 중구 퇴계로 67 레스케이프 호텔 6층

메뉴 산라소룡포 1만6000원, 하가우 1만5000원

영업시간 (점심)11:30-15:00 (저녁)17:30-22:00   

02-6448-9090

 

 

 

몽중헌 청담점

중국 현지 명인이 만드는 30여 가지의 다채로운 딤섬을 맛볼 수 있는 곳.

 

단품으로 다양한 딤섬을 즐겨도 좋으며 딤섬이 포함된 코스 요리도 갖추고 있다.

 

청담점은 딤섬 주방을 유리창을 통해 개방하여 홀에서 식사를 하며 딤섬을 만드는 과정을 볼 수 있으며 격조 있고 프라이빗한 룸 공간을 다수 갖추어 모임이나 중요한 행사를 치르기에도 제격이다.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445 엠빌딩 B1F

시그니처딤섬 9800원, 딤섬스페셜코스(디너/1인) 7만원

(점심)11:30-15:00 (저녁)18:00-22:00

02-3446-7887

 

 

 

 

 
   
 
 
 
 
 
428레스토랑
양식|문어샐러드
 
배꼽집 | 한식 | 서울 마포구
미담진족 | 한식 | 서울 마포구
산다이야 | 일식 |  
구마산추어탕 한식(추어탕)
그람모키친 양식(프렌치) |
스와니예 컨템포러리 |
쟈니덤플링 중식(만두) |
희락 한식 |